21세기교회성장연구원

사명선언문
원장프로필
교회성장
설교
교리
교회음악
도서안내
연락처

 

 

 
"이윤호 목사 가계저주론은 위험한 사상"/ 합신측 규정…박철수 목사 영성집회 참석금지 결정

 

  정윤석

가계저주론, 그 실체를 밝힌다

뉴스코리아 최근 기고문

 

최근 몇 년 사이에 한국교회에 급속히 번져가고 있는 '가계저주론'에 대한 교단 규정이 내려졌다. 예장 합신측(총회장 최홍준 목사)은 9월 18일~ 20일 서울 강변교회에서 열린 86회 총회에서 이윤호 목사의 가계저주론을 "위험한 사상"이라고 결의했다. 합신측은 이 날 "(이목사의 가계저주론은) 성경에서 나온 것이 아니라 신앙상담을 온 내담자의 삶의 정황을 통하여 임상적인 현장에서부터 얻어낸 이론"이라고 결론 내린 이단대책위원회의 보고를 그대로 받았다.

"이윤호 목사의 가계저주론의 위험성" 제하의 합신측 이대위 보고서에 따르면 가계저주론의 핵심적인 문제점은 세 가지다. 첫째, 조상의 죄가 후손에게 유전된다고 하는 점이다(그 통로는 유전인자, 부모의 삶, 추수의 법칙, 악한 영, 혼의 결속 등 5가지라고 한다). 둘째, 죄에 대한 하나님의 저주도 함께 유전된다고 하는 점이다. 셋째, 유전적인 죄는 죄의 뿌리를 끊지 않는 한 가계를 타고 계속 내려간다고 하는 점이다. 이에 대해 합신측은 "성경의 저주론과는 거리가 먼 악한 사상"이라고 규정하고 이목사 가계저주론 집회 참석을 금지하기로 결정했다.

이와 관련, 합신측의 이단사이비대책위원인 박형택 목사는 "한국교회가 유행에 너무 민감해 때로는 어떤 사상의 흐름을 성경적인 여부를 따지지 않고 받아들이는 경향이 있다"면서 "가계저주론이 그 대표적인 경우이다"고 지적했다. 박목사는 또 "이런 사상은 불건전성 규정이 내려지기 전이라도 성도들이 먼저 분별하여 몰아내야 한다"고 말했다. 본지는 지난 1999년 8월호, 10월호, 2000년 3월호 등을 통해 이윤호 목사 가계저주론의 비성경적인 문제점을 집중적으로 분석 보도한 바 있다.

한편 합신측은 새생활영성훈련원 문제에 대해서도 "박철수 목사의 성경해석은 풍자적이며 신비주의적인 것으로서 위험하다"고 규정하고 '집회 참석 금지' 결정을 내렸다.
 
▲Top

  등록일 : 2001.09.28

 

 

 

 


© Copyright 2004 21세기교회성장연구원 All rights reserved.
June 10, 2004 10:59 AM

5612 James Ave. #407A Fort Worth, Texas 76134 USA
전화 817) 551-7348
Webmaster